일상다반사

두 달간 짧은 인턴 생활을 마무리하며

지난 두 달간 아름다운재단에서 인턴으로 함께 했던 박홍은씨가 오늘을 마지막으로 활동을 마무리했습니다.
영국에서 국제개발 관련 공부를 하다가 방학 때 잠깐 한국에 들어와있는 동안 재단과 인연을 맺게 되었는데요,
일도 열심히하고 늘 털털하고 밝았던 홍은씨가 벌써부터 그리워질 것 같네요.ㅜㅜ 
그래도 영국 가서 공부 열심히 하고 한국에 들어오게 되면 또 재단을 찾아 오겠다는 홍은씨.
늘 건강하고 항상 그 털털한 웃음 잃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. 
홍은씨, 그동안 고마웠어요:)



 

 

제가 아름다운 재단에서 인턴을 하게 된 계기는 이번 9월부터 영국에서 개발학에 대해 좀 더 전문적으로 공부를 할 예정이라 이번 방학 중, 짧게나마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. 비영리 단체나 기부 등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배워보고 싶어하던 중 기회가 생겨서 일을 시작하게 되었는데 제가 주로 했던 일은 관련 기사나 글들을 한국어로 초벌번역을 하는 일이었습니다.   

아름다운 재단에서 짧은 기간이나 일을 도와드리면서 느꼈던 점은 우선 친근한 분위기 속에서 일 할 수 있었다는 점이었습니다. 영한 번역을 하는 것은 처음이고 생소한 용어들이 많아서 처음에 어려움을 많이 느꼈는데 신혜정 간사님을 비롯한 많은 분들이 도움을 주셨고 부족한 면도 이해를 많이 해 주셔서 편안한 분위기에서 일 할 수 있었습니다. 

(왼쪽부터) 사업국 연구교육파트의 신혜정, 이영주, 임주현 간사와 박홍은 인턴.

 

일을 시작하기 전에는 기부, 비영리 단체 등 많은 것들에 대해 막연하게만 생각하고 있었던 것들을 일을 하면서 여러 관련 글들을 접할 수 있었고, 이에 대해 좀 더 구체적으로 알게 되었습니다. 특히 비영리 단체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잘 모르고 있던 점들이 많았는데 기부나 비영리단체의 마케팅이 비영리단체의 운영에 있어서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지에 대해서 알 수 있게 되는 좋은 경험이었습니다.   

 

2 개의 댓글들

  1. 비색푸르미

    두달동안 고생많으셨어요~던킨도넛 감사해요~^^

댓글 정책보기

댓글